UPDATED 2018-05-11 11:02:58 (금)
인기글
    최신글
      모터그래프
      차종별 기사검색

      차량검색은 Ctrl + F를 누르면 검색이 가능합니다.

      • TODAY BEST
      • WEEKLY BEST
      자유게시판

      면도기 전쟁! 질레트 vs 쉬크 vs 도루코 리뷰 조회 36,044 2016.03.07 12:36

      anonymous
      64,572 2015-08-21 737 5,132
      https://c.motorgraph.com/440411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자동차 이야기가 아닌 다른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여자이야기 아님) 여느 커뮤니티와 다름없이 모터그래프도 역시 남탕 입니다. 다양한 연령대의 남자분들이 계실텐데 오늘은 면도기 이야기 입니다. 수염은 남자가 평생 가지고 가야할 숙명 같은 존재이지요. 모터그래프 접속자들 중 청소년과 어린 학생분들도 많을텐데 정독하시면 꿀팁이 될 겁니다.

      "면도의 종류"
      흔히 알고 있는 면도의 종류로는 습식과 건식이 있는데 (DCT 아님) 그것을 가능케하는 면도기는 날면도기와 전기면도기가 있습니다. 전기면도기 중에서도 사워하면서 할 수 있는 모델이 있긴 하지만 일단 종류는 이렇습니다. 가장 보편적이면서 비용이 저렴한 날면도기를 이용한 습식면도는 깔끔하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오늘은 날면도기 중에 대표적인 3사의 면도기를 비교하겠습니다.

      질레트 VS 쉬크 VS 도루코
      리뷰어인 필자는 고2 때부터 면도를 시작하였으며 지금까지도 이틀에 한번꼴로 면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전현무 정도는 아님) 첫 입문 당시 쉬크 쿼트로 티타늄 면도기를 사용했으며 그 어떤 날면도기 보다 가격, 성능, 내구성이 뛰어났습니다. 군생활 당시에는 도루코 페이스6를 사용했으며 일병때 부터 질레트로 입문하여 프로글라이드 라는 모델을 사용했습니다. 자동차 자랑도 아닌데 뭐 자랑하냐? 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그만큼 3사의 다양한 모델의 경험이 있다는 뜻이며 현재도 3사의 최신 면도기를 사용 중 입니다.

      질레트
      미국 출시의 면도기 브랜드 입니다. 한국 판매1위 모델이며 한국피앤지(P&G)에서 유통하며 광고모델을 앞세워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역대 모델로는 박지성, 기성용, 박지윤(a.k.a 욕망아줌마), 현) 류준열&이동휘 입니다. 그중에 제일은 강민경 입니다. (질레트 강민경 광고 안보셨으면 꼭 보세요 두번 보세요) 딴소리를 했지만 질레트의 특징은 면도기 중에서 가장 혁신적이며 트렌디 합니다. 신제품 출시 주기가 타사 보다 빠르며 혁신적인 기능이 있습니다

      최신 모델로는 질레트 플렉스볼 이며 면도기 헤드에 볼이 달려 있어 턱선까지 밀착 면도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며 파워모델에는 건전지를 통한 미세 진동이 있어 마찰을 줄여줍니다. 장점으로는 어떤 면도기 보다 성능이 좋으며 가장 깔끔하게 면도가 되는 특징 입니다. 단점은 내구성이 떨어집니다. (소프트 컴파운드 타이어 같이) 성능곡선이 사용시 현저하게 떨어집니다. 그리고 비싼 교체 날이 부담 입니다. 질레트의 교체날은 5중날로 통일되어 있고 퓨전용, 프로글라이드용, 파워용 등 다양하게 호환되지만 그에 따른 가격차이는 클뿐 성능 차이는 없습니다. 초기 구입비용이 많이 드는 편 입니다. 마치 프린터기기 같습니다. 소셜커머스 나 오픈마켓을 잘 활용하여 구입하시고 질레트는 절대 패키지로 구매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얼마전 007 스펙터 패키지 팔았고 지금은 대세팩 이라고 파는데 차라리 면도기날이 많이 들어있는 팩을 구매 하시길) 대형마트에서 구입시 면도기 코너앞 홍보아주머니를 잘 이용하시길 바랍니다. 살듯 말듯 간 좀 보시면 쉐이빙폼 하나 정도 이상은 더 붙여주시는 센스가 있습니다.

      20160305_231639.jpg

       

      20160305_231720.jpg쉬크
      미국 출시의 면도기 브랜드 입니다. 질레트에 이어 세계 2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질레트 대비 신제품 주기가 길고 보수적이며 한국시장에서는 마케팅을 화려하게 하질 않습니다. 하지만 쉬크를 쓰는 사람들은 쉬크만 씁니다. 장점으로는 면도기의 제 1원칙인 안전을 잘 지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면도를 하던 베이질 않습니다. 질레트는 까딱 잘못하면 베이기 쉽지만 쉬크의 면도기는 그런 걱정이 없습니다. 또한 내구성이 뛰어나며 오래사용해도 성능의 저하가 없습니다. 날면도기 교체날을 보면 가장 윗부분에 윤활밴드가 있는데 질레트는 그것이 빠르게 닳아 없어지지만 쉬크는 정말 오래갑니다. 혹 그것이 다 없어져도 위험하거나 큰 성능 저하가 없습니다. 최신모델은 하이드로5 이며 그루머/파워셀렉트 라고 하여 면도기 손잡이 반대쪽에 수염길이 조절 트리머가 달려 있습니다.

      20160305_231741.jpg

       

      20160307_195115.jpg

      도루코
      1955년에 설립된 한국기업 입니다. 현재까지 면도기 전문 생산을 하며 식도, 문구 용품을 생산합니다. 한국업체 답게 가격 경쟁력이 있는 것이 특징 입니다. 모든 제품이 질레트나 쉬크에 비해 가격이 저렴합니다. 최신모델로는 페이스7이 있습니다. 7중날이 탑재되어 있으며 6중날이 탑재된 페이스6의 후속작 입니다. 페이스6는 녹색모델이 군납되기 때문에 군대 다녀오신 분들은 잘 아실겁니다. (교체날 모아서 나오는 사람 있을겁니다) 도루코는 초기 페이스6 마케팅때 부터 날 갯수의 집착이 심했고 현재도 7중날 이라는 것이 마케팅 포인트 이나 성능은 타사 두제품의 비해 떨어집니다. 일단 면도조건이 잘 부합되어도 부드럽게 밀리지 못합니다. 성능이 약간 떨어질뿐 그외 모든 것이 보통의 수준 입니다. 파워모델도 있지만 인지도가 없으며 시장에서 저가브랜드의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20160305_231550.jpg

      자동차 커뮤니티 니까 자동차로 비교하자면 질레트는 BMW 입니다. 운전의 즐거움이 있는 것 처럼 면도의 즐거움이 있으며 날렵한 코너링과 같이 밀착면도가 가능합니다. 쉬크는 벤츠 입니다. 편안하며 내구성이 좋고 안전합니다. 도루코는 아우디 입니다. 콰트로 없으면 아우디가 아니라는 생각에 도루코도 날 갯수 빼면 뭐 없습니다. 그냥 벤츠, BMW 옆에 아우디 있는 것 처럼 그냥 아우디 라고 생각합니다. (아우디 싫어하지는 않음)

      이게 끝이 아닙니다. 설렁탕에 깍두기가 함께 하는 것 처럼 면도기 하면 쉐이빙젤(폼)이 있어야 합니다.

      쉐이빙 젤? 쉐이빙 폼?
      말그대로 젤과 폼의 차이 입니다. 초기에는 폼이 많았습니다. 풍성한 흰색거품을 이용하여 바르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거품이 커서 잘못하면 버리는게 반이고 면도기가 지나가면 없어지는 것도 단점이었습니다. 이후 이런점을 보완한 것이 젤 타입 입니다. 조금만 짜서 손으로 비비면 거품색이 변하면서 끈끈하게 턱과 코 주변에 발라지며 면도기가 지나가도 어느정도는 남아 있고 폼에 비해 아쿠아향이 있어 상쾌한 느낌 까지 주는 것이 특징 입니다. 폼과 젤은 기호에 따라 사용하면 좋습니다. 요즘은 기능성 타입들이 많아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20160305_231418.jpg

      질레트의 결함
      프로글라이드를 사용할 당시 질레트 쉐이빙젤을 썼었는데 사용했던 4개 모두 쓸때 마다 불량이었습니다. 내용은 반이상 남은 젤이 눌러도 나오지 않았고 그때 마다 소비자 상담실을 이용하여 교환 받았습니다. 2번째 부터는 블랙컨슈머 느낌이 강했는지 확실한 인증(제품로트번호 제출, 구매기록 첨부)와 제품회수를 하였습니다. 저도 물러서는 것 없이 회사를 압박이라 쓰고 상담원 누나에게 호소를 하였고 품질쪽과 연결해달라 등등 직업정신을 발휘 하였지만 상담원은 본인 남편도 지속적으로 사용하지만 이상없다고 할 정도로 저에게만 이런 일이 생기는지 모르겠다고 하였고 마지막 교환때는 신제품으로 교환해주는 것으로 일달락 되었습니다. 그후 타사와 비교시 제품의 개선점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면도를 잘하는 방법
      장비가 좋아야하는데 4중날 이상의 면도기가 있어야 하며 세이빙(젤)폼이 준비된 상태에서 뜨거운 느낌이 있는 미온수를 준비하여 면도기를 담그고 예열을 하고 그사이 면도부위를 세안하여 날선 수염이 연해지도록 합니다. (스팀타올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지만 번거로움) 그 다음 쉐이빙 (젤)폼을 이용하여 고르게 펴바르고 입술을 꼭 깨문 상태에서 한손은 얼굴을 잘 잡고 면도기로 부드럽게 시작합니다. 벅벅 미는 것이 아니라 한번의 쉐이빙을 하더라도 최대한 정성스럽고 효율적으로 해야 손상이 없습니다. 그리고 쉐이빙을 많이 하면 피부자극이 심하여 트러블의 원인이 되니 최대한 적은 쉐이빙으로 면도를 마치시길 바랍니다. 그후 세안으로 폼(젤) 찌꺼기를 닦고 찬물로 세안을 마무리하며 열린 모공을 닫아주도록 합니다. 면도를 마치고 보습을 위해 애프터쉐이브 화장품을 사용하고 면도기의 물기를 털고 햇빛에 잘 말려 위생에 신경을 써주면 좋습니다.

      마치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국내시장은 1위 질레트 2위 도루코 3위 쉬크 순으로 정리됩니다. 비율로는 질레트 60 도루코 20 쉬크 10 입니다.

      보너스
      면도기 끝판왕 이라고 하면 전기면도기 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나 TV드라마 속에 남자주인공 욕실에는 거치대에 꼽혀 있는 전기면도기가 항상 좋아보였고 로망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재미와 느낌은 날면도기가 좋아서 저는 아버지께 선물하였는데 최상위 모델 시리즈 9000을 구매했습니다. 기능이란 기능은 다들어 있는 플래그십 세단과 같습니다. 항상 일회용면도기나 오래된 것 쓰는 것이라 쓰고 고집이라 읽는다 때문에 피부트러블도 있었습니다. 저의 것을 사는 것 같이하여 인터넷으로 주문 후 배송받아 뜯고 조립하고 바로 마음에 안든다고 그냥 쓰시라고 드렸습니다. (츤츤) 결과는 면도기, 로맨틱, 성공적 입니다.

      20160305_232401.jpg

       

      20160305_232441.jpg

       

      신고 스크랩
      첨부파일
      • 후쿠시마산핵버섯 2016.03.07 14:27
        진...진정한 상남지는 쉐이빙폼에 면도칼이죠...ㅋㅋ
        영화 스카이폴에서 다니엘 크레이그가 그렇게 면도하는거보고 뻑갔습니다...아.. 남자보고 이러면 안되는데...;;
      • anonymous 2016.03.08 09:16
        그건 너무 무섭습니다ㅠㅠ
      • 레드불 2016.03.07 14:28
        저도 얼마전에 질레트 면도기를 구입했는데, 진동기능이 추가 되었더군요.
        진동기능이 있어서 뭐가 좋은건진 잘 모르겠지만, 날이 좌우로 움직이도록 설계된건 좋은 것 같아요.
      • anonymous 2016.03.08 09:17
        진동기능도 오래 쓰다보면 약해져서 큰 도움이 못 됩니다. 그때는 또 바꿔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 아방이닷컴 2016.03.08 07:29
        아빠도 질래트를 쓰더라구요. 저도 올해 말쯤이나, 내년 초면 면도를 시작할꺼 같은데 많은 도움이 됬네요.
      • anonymous 2016.03.08 09:18
        면도를 시작하고 부터는 피부관리를 잘해야 합니다. 안그러면 아저씨 됩니다ㅠ
      • 북북이 2016.03.10 00:01

        너무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개인마다의 경험이 다르겠지만 13년째 삭발 생활을 하고 있는 저도 질레트는 마하3부터 최신모델인 퓨전 플렉스볼까지 전부 써봤습니다. 턱과 구렛나루는 쉬크를 사용하구요 머리는 질레트, 도루코는 여행용 세면도구 안에 들어 있습니다. 제 스킬이 아직 부족해서 그럴수도 있지만 질레트에 비해 쉬크가 좀더 베이는 사고가 많이 나는 편이구요. 그래서 질레트의 비싼 면도날 가격이 부담되어 머리면도를 쉬크로 해보려고 했으나 머리에 상처가 늘어가서 다시 머리는 질레트로 바꿨습니다 ^^. 확실히 도루코 7중날 면도기는 여행가서 쓰긴하는데 같은 부분을 좀더 많이 칼질을 해야 깔끔하게 면도되는 느낌입니다. 제 피부가 그만큼 자극이 많이되니 상하는 느낌............. 제가 수입차를 잘 모르지만 비유를 해본다면 질레트는 부드럽고 중후한 느낌의 유럽 고급세단 느낌이라면 쉬크는 힘좋고 거친 미국 머슬카의 느낌 이구요 ㅎㅎㅎ 도루코는 음............아직 따라가려면 시간이 좀 필요한 브랜드의 느낌입니다. 그래도 예전 도루코 일회용 면도기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이 느껴집니다. 필립스 전기면도기도 여러개 사서 머리 면도를 해보았으나 예전에 비해 많이 좋아지긴 했으나 면도 시간도 그렇고  습식 면도기만큼의 깔끔한 느낌이 안나서 앞으로도 습식 면도기를 사용하려고 합니다 ^^

      • anonymous 2016.03.10 10:53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을 몇시간 쓰면서 과연 읽어주기나 할까? 생각했지만 역시 고수분들이 코멘트를 주시는군요^^! 제가 쉬크에 대한 한 이야기는 쉬크의 면도날배열이 조금 안정적이라는 뜻으로 풀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저도 습식 면도가 깔끔하여 좋습니다. 주변에서 제모를 권유하는데 레이저가 무서워서 그냥 면도하렵니다ㅎㅎ;
      • 마른장작 2016.03.10 03:57
        저는 쉬크를 쓰다가 도루코로 바꿨는데 자꾸 베여서 조만간 다시 바꿀 예정입니다ㅠ
      • anonymous 2016.03.10 10:54
        질레트로 입문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진동 기능 있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 발빠른김기자 2016.03.10 05:33
        오 이거 대박정보네요. ㅋㅋ
        그런데 결국 보편적인 최고의 면도기는 어떤건가요? 저는 수염이 많지 않은 편이긴 한데요.

        또 궁금한 점은... 쉐이빙폼이나 젤을 쓰고 면도를 한 후에 다시 물로 세수를 해야 하나요? 아니면 그냥 쓱 닦고 끝나나요?
      • 북북이 2016.03.10 06:33
        전 질레트 퓨전에 한표입니다 . 외국사람들은 면도끝나고 남은 폼을 바로 수건으로 닦아내는 경우도 많은데 우리는 보통은 물로 다시 씻고 수건으로 닦는게 일반적인거 같습니다
      • anonymous 2016.03.10 10:58
        저도 질레트에 한표 던집니다. 프로글라이드가 괜찮습니다. 쉐이빙 제품을 쓰고 면도를 한 후 꼭 물로 세수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폼이나 젤 안에 절삭된 수염찌꺼기들이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코 주변에 묻으면 잘 씼지 않으면 트러블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나도시승기 2016.03.11 06:52
        어머니는 말하셨지... 아들 낳아서 생리대값 안든다고......
        어머니는 말하셨지.... 남자 면도기가 이렇케 비싼줄 몰랐다고.......
      • anonymous 2016.03.11 16:09
        그래서 레이저 시술 하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늘었다고 하는군요.
      • 발빠른김기자 2016.03.12 13:55
        남자가 수염을 제모 한다구요?!! 세상에 이런!!
      • 두근두근소심합니다 2016.03.18 14:55
        저도 질레트에 한표... 저는 퓨전 쓰는데요.. 도루코는 쉐이빙폼이나 최소 비누거품이라도 묻혀야.. 안그러면 다 베이더라고요...반면 질레트는 딱히 다른 제품을 쓰지 않고도 베이지는 않더라고요..허허... 이걸 절삭력이 좋다고 칭찬해줘야 할지...허허허...
      • anonymous 2016.03.19 07:45
        질레트는 날이 정교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기술은 어디서 오는지 참 ㄷㄷㄷ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진짜오너 시승기 출연하실 독자님을 모집합니다~ file 섭섭 20-03-12 431
      공지 안녕하세요 전승용입니다. 모터그래프 조직 개편 관련 내용 공... 8 file 모그용오빠 19-06-18 2689
      공지 모터그래프 커뮤니티 운영정책 안내 22 anonymous 17-11-14 4730
      공지 (2018.05.09 업데이트) 모바일용 배경-잠금화면으로 사용해보세... 125 file MG다혜 17-05-10 53045
      900 김한용 기자님을 뵙다~ ^^ 6 filefile 카마니아 16-03-12 2451
      899 제네시스 EQ900 하부 구조 살펴보기 5 filefile anonymous 16-03-12 13540
      898 제네시스 북미나 해외에서 엠블럼 무상교체 해주어야 하는것 아... 8 filefile 왕준영 16-03-12 4826
      897 제네시스 EQ900 리무진 리뷰 @ 현대모터스튜디오 6 filefile SeungHyunYUMR 16-03-11 3694
      896 낮아진 수입차 문턱, 그래도 함정은 조심해야... 7 filefile 레드불 16-03-11 7036
      895 2016 아반떼 구입기 - 비싸진 차값, 아 옛날이여 6 filefile 레드불 16-03-11 7799
      894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시승후기(16년식 2.0) - 프리랜더... 4 filefile SeungHyunYUMR 16-03-11 16616
      893 트랙용 끝판왕 래디컬 국내 수입예정! filefile anonymous 16-03-10 5391
      892 르노삼성 SM6 2.0 GDe LE 탑승기 11 filefile anonymous 16-03-09 11245
      891 몇몇 차종의 간단한 시승소감 - 엑시지오토, X6 M50d, C450 AMG... 4 filefile 울푸 16-03-09 5416
      890 켄블락 영상8편 공개 및 13년 한국 이벤트 후기 filefile anonymous 16-03-08 2551
      889 면도기 전쟁! 질레트 vs 쉬크 vs 도루코 리뷰 18 filefile anonymous 16-03-07 36044
      888 메르세데스 벤츠 S클래스 S63 AMG 시승 후기, '최고가 아니면 ... 4 filefile SeungHyunYUMR 16-03-06 16406
      887 2016 아우디 Q7 시승기 14 filefile 레드불 16-03-06 9283
      886 '옻칠 공예' 전통을 더한 기아 K9 퀀텀을 동대문디자인프라자 ... 8 filefile SeungHyunYUMR 16-03-06 3121
      885 아이오닉 폭풍할인 설, 기아 니로의 운명은? 8 filefile 레드불 16-03-06 6476
      884 SK엔카 클래식카 페스티벌 후기 11 filefile anonymous 16-03-05 4228
      883 대형SUV 전쟁 발발, 페라리SUV도 등장하나? 4 filefile 레드불 16-03-04 5466
      882 멘붕의 디스크&패드 교환 후기 + 공임에 대한 생각 15 filefile anonymous 16-03-03 28950
      881 [공지] 게시판 변동사항 안내드립니다. MG다혜 16-03-03 487
      880 [나눔] 자동차 카탈로그 드립니다. <종료> 8 filefile anonymous 16-03-02 1758
      879 벤츠와 차붐의 만남 - 추억도 A/S가 되나요? 2 filefile 레드불 16-03-02 2202
      878 ALL NEW BMW X1 런칭 행사 후기 8 filefile anonymous 16-03-01 4022
      877 KSF 출전 대표팀 쏠라이트인디고 큰 변화 예고 6 filefile anonymous 16-02-29 1094
      876 김한용 기자의 MDPS 설명을 듣고 궁금한점입니다. 9 장말빠르쉐~ 16-02-29 4402
      875 모터그래프 M4 래핑~ 13 filefile 블로거카마니아 16-02-28 3756
      874 KSF "아반떼 스포츠" 도입예정 6 filefile anonymous 16-02-27 5200
      873 2015 BMW X5 30D 구경기 - 외관 및 실내편 4 filefile 레드불 16-02-27 8033
      872 SM6 대박, SM5와 SM7은 사라지나? 11 filefile 레드불 16-02-25 13592
      871 [정보] BMW 에어포트 서비스 가격인상 4 filefile anonymous 16-02-25 5385
      Board Pagination 1 ... 273 274 275 276 277 278 279 280 281 282 ... 307
      / 307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