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11 11:02:58 (금)
인기글
    최신글
      모터그래프
      차종별 기사검색

      차량검색은 Ctrl + F를 누르면 검색이 가능합니다.

      자유게시판

      스압주의)1박2일간의 장거리 로드트립(feat. 쏘나타 뉴라이즈 2.0 CVVL)2부-거제도를 가다+해저터널+거가대교+싱싱게장+바람의 언덕+곱창전골+다시 인천으로+반납 조회 296 2019.07.05 23:52

      쏘3G
      1,070 2019-01-07 9 31
      https://c.motorgraph.com/1016390

       

      20190622_170642.jpg

      1주일전 장거리 로드트립의 1부를 올려드린 바 있었죠ㅎㅎ

      오늘은 이어서 2부이자 마지막 얘기를 올려보고자 합니다.

      사진이 중간에 뒤죽박죽 섞여서 정리하느라 조금 걸렸는데 내일 컴터를 바꾸는 관계로 조금 서두르게 되었네요.

      20190701_220923.jpg

      르노삼성갤러리에 도착한 뒤 만나기로 한 일행에게 연락했더니 아직 출발 안했으니 좀 쉬고 있으라고 답변이 와서

      사진이나 찍고 뒷좌석에 자리 깔고 누워있었습니다.

      르노삼성 자동차 공장인데 혼자만 현대 쏘나타여서 민망하더라는...ㅋㅋㅋ

      20190701_220834.jpg

      차에 누워서 잠을 자려던 찰나 만나기로 한 형님중 한명이 도착합니다.

      옆에 주차되어있는 구형 SM5를 타고 말이죠...

      20190622_232659.jpg

       

      20190624_130942.jpg

      형님의 차량인 2001년식 SM518

      외관은 세월의 흔적이 약간 있지만 구동계통이나 다른 내적인 부분은 관리상태가 훌륭했습니다ㅎㅎ

      전주인이 병적으로 관리해온 차라고 하는데...상태가 진짜 좋긴 하더라구요ㄷㄷ

      물론 형님꼐서도 꾸준히 관리를 해오시기도 했구요~

      20190622_123728.jpg

      주행거리도 년식을 감안하면 많이 안탄 수준...

      20190622_123724.jpg

      차량은 운전석 에어백만 적용된 모델입니다.

      우드그레인은 원래 없었던건데 지인께서 따로 장착하셨다는군요.

      한창 구경하고 있다가 한번 몰아봐도 되냐고 물어보니 흔쾌히 오케이 해주셔서 잠깐 몰아봤습니다.

      출고된지 20년된 차임을 감안해도 소음이나 진동도 별로 없고, 서스펜션은 물렁하지만 승차감도 꽤나 괜찮았습니다.

      여담으로 핸들의 우레탄은 세월에 의해 맨들맨들해진 것도 있지만 만졌을때 느낌이 제가 타고 간 뉴라이즈보다 훨씬 좋더군요..

      게다가 사진은 없지만 운전석에도 나름 럼버서포트가 있더군요.

      순간 넌 어떻게 된게 17년전에 나온 선배보다 못하냐고 뉴라에 고함을..ㅡㅡ;;ㅋㅋ

      20190624_131306.jpg

      잠깐 기다리라고 하더니 1시간 40분을 늦게 도착한 나머지 일행이 도착을 했고, 우리의 목적지인 거제도로 향합니다.

      사진은 나머지 일행과 518 오너가 타고다닌 SM6.

      일행중 이 모임을 제안한 형님은 04년식 520V, 다른 형님은 01년식 518을 타고다니면서 왜 자차 놔두고 차 빌렸냐고 물어보니

      장거리 운전하다 차 퍼지면 수리비 엄청 깨지는데 그게 무섭다고...ㅋㅋㅋㅡㅡ;

      20190622_141931.jpg

       

      20190622_141923.jpg

      거가대교 지나기 직전 휴게소에 들러서 몇장.

      20190624_131004.jpg

      휴게소에서 내려다본 해저터널 입구.

      바다 밑으로 터널이 뚫려 있다는게 참 신기했습니다.

      20190624_131137.jpg

      출발하기 전 한장.

      유독 세워져 있는 모습이 이뻐보여서 한장 그냥 담아봤습니다ㅎㅎ

      1561296217160.jpg지인이 옆에서 찍어준 모습.

      터널을 지날때 찍어준건데 바다 밑을 지나는 기분이 참 묘하더군요.

      근데 해저터널이라고 해서 저는 수족관 마냥 투명한 그런 모습을 생각했는데 현실은 그냥 고속도로 터널....;;

      1561296198152.jpg

      터널을 나와 거가대교를 건널때 한장...

      1561296275553.jpg

       

      1561296278814.jpg

      운전하는 저를 지인이 찍어줬습니다.

      모그 커뮤니티에는 처음 공개하는 쏘3G 본인 모습...ㅋㅋㅋㅋ

      인정하긴 싫지만 이게 접니다.

      20190622_151759.jpg

      20190622_151813.jpg

      30분?50분? 달린 끝에 도착한 곳은 거제도에 위치한 싱싱게장.

      게장 무한리필 집인데 이런 정식이 1인당 14,000원 입니다.

      사실 이거 하나 먹겠다는 의지 하나로 출발할때 부터 집에서 챙겨온 빵 몇조각 이외엔 아무것도 안먹고

      부산/거제까지 차끌고 미친듯이 내려갔는데 굶은 보람이 있을 정도로 맛도 좋고 양도 푸짐했습니다.

      맛도 좋고, 무엇보다 8시간을 굶은(?)터라 혼자 공기밥을 세그릇 비웠네요ㅋㅋ

      20190622_160127.jpg

      20190622_160141.jpg

       

      20190622_160131.jpg

      식당 뒷쪽으로 카페가 쭉 있었는데 가는 길에 한장.

      바다는 재작년에 혼자 궁상떨러 강릉간 후로 굉장히 오랜만에 봤네요 ㅎㅎ

      (사실 강릉을 그당시에 마음에 있던 누군가를 잊고자 추운 겨울에 혼자 무작정 갔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궁상도 따로 없었네요;;;ㅋㅋ)

      20190622_161414.jpg

      제가 시킨 바닐라 마끼아또...?

      개인적으로 라떼나 마끼아또 잘 안마시는데 이날은 당 보충을 위해 일부러 단거로 시켰는데 맛이 괜찮더라구요ㅎㅎ

      20190622_161636.jpg

      카페에서 차키 자랑중.jpg

      시계방향으로 04년식 SM520V, 01년식 SM518, 18년식 쏘나타 뉴라이즈, 년식 안물어봐서 모르는 SM6.

      모아놓고 보니 저만 현대네요..ㅋㅋㅋㅋㅋㅋ

      20190624_131356.jpg

       

      20190705_224454.jpg

      20190701_222125.jpg쉴만큼 쉰 뒤 최종(?)목적지인 바람의 언덕으로 가는 길에 한장.

      지인들 타고 있으면 운전중에 사진 촬영 안해서 인증샷 남길 겸 몇장 담아봤습니다.

      20190701_221241.jpg

      518 오너 형님께서 급히 화장실을 외치시는 바람에 중간에 한 해수욕장 근처에 서서...

      20190622_170131.jpg

       

      20190622_170117.jpg

      이날 모인 멤버 5명중 저만 유일한 헤비 스모커(;;)인지라 멀찌감치 가서 담배 한대 피며 둘러보는데 바다가 정말 멋있더군요 ㅎㅎ

      개인적으로 바다를 정말 좋아하는데 이날 원없이 구경한거 같습니다!

      1562334770121.jpg

      다들 여기서 각자 사진 찍길래 저도 인증샷도 하나 남기구요...ㅎㅎ

      여담으로 전엔 90kg 넘게 나가는 거구였다가 공익근무 시작한지 얼마 안된 시점부터

      갑자기 살이 빠지기 시작해서 맘먹고 20키로 넘게 뺀게 지금 모습입니다.

      살 빼기 전엔 사진 찍는걸 굉장히 싫어했는데 지금은 사진욕심이 넘쳐남..ㅋㅋㅋㅡㅡ;

      20190705_222528.jpg

      다시 출발 하는 길에 찍은 슴육.

      사실 뉴라이즈를 빌린 이유 중 하나가 개인적으로 SM6의 시트를 안좋아하는데,

      오랜 시간동안 불편한 시트 위에 남자들과 낑겨 앉기 싫어서...;;

      그래서 SM6로 예약 했다는 얘기 나오자마자 뉴라이즈를 예약했습니다.

      뭐 결과적으로는 저희 모두 차 두대로 움직여서 여유있게 타고 다니긴 했죠ㅎㅎ

      20190622_180629.jpg

       

      20190622_180236.jpg

       

      20190622_182923.jpg

       

      20190622_181937.jpg

      (와인딩 도로 영상을 올리려 했더니 용량이 커서 안올라가네요...)

      거진 1시간 가까이 와인딩 도로를 오르락 내리락 하다 바람의 언덕에 도착했습니다.

      경치는 말할거도 없고 가슴이 탁 트이는 느낌이 너무 좋더군요ㅎㅎ

      오랫동안 구불구불한 길 운전하다보니 멀미났는데 여기 딱 도착하니 싹 나아지는 기분이었습니다~

      20190622_183027.jpg

      대한민국 속 네덜란드 같은 느낌도 들고, 한편으론 동화책 속으로 들어간 느낌도 드는 곳이었습니다.

      근데 거의 다 커플끼리 왔던데 저희는 시커먼 남자 다섯명이서...쥬륵

      (하지만 전 상관없습니다. 전 독신주의자라서...하핫)

      1562048673634.jpg

      또 하나의 인증샷(feat. 오른손엔 차키).jpg

      20190622_183608.jpg

       

      20190622_183842.jpg

       

      20190622_185241.jpg

      누가 바람의 언덕 아니랠까봐 바람이 장난아니게 불더라구요...과장 보태서 날아가는줄..ㄷㄷ

      여튼 주변 경치도 굉장히 이쁩니다.

      한편으론 이곳을 가족들이랑 안온게 다행(?)이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가족들이 불편하거나 미운건 아니지만 '담번엔 우리말고 여자친구랑 와라' 소리 듣기 싫어서..ㅋㅋ;;

      20190622_190228.jpg

      이곳에서 약 2시간 정도 놀다 다시 르노삼성갤러리로 돌아갔습니다.

      그곳에 세워둔 518을 다시 가지러 말이죠.

      사진은 없지만 518 오너 형님이 다음날 일이 있으셔서 그곳에서 잠깐의 담소를 나눈 뒤 먼저 가셨습니다.

      어둡고, 저도 슬슬 졸음이 몰려오기 시작했는데 어떻게 부산까지 갔는지 모르겠네요ㅎㅎ

      20190622_215221.jpg

       

      20190622_220416.jpg

      이번 여행의 베이스캠프인 진해에 도착해서 늦은 저녁식사를 합니다.

      곱창전골 이날 처음 먹어봤는데 맛있더군요^^;;

      20190622_225548.jpg

      520v 오너 형님 댁에서 머무르게 되었는데, 이 아파트에 제차는 들어갈수 없어서 쏘나타는 근처 공영주차장에 세워두고,

      아파트 까지는 SM6 타고 움직였습니다.

      올 초에 탔을때도 시트가 불만이었는데, 오랜만에 앉아봐도 역시 개인적으로는 영 별로였네요.

      그래도 실내(특히 계기판)는 여전히 이쁩니다

      20190624_102248.jpg

      집에서 좀 쉬다 혼자 나왔습니다.

      집 근처에 안민고개라는 곳이 있는데, 그곳 와인딩 도로가 재밌다고 해서 함 나와봤네요^^;;;

      20190623_012149.jpg

      그렇게 첫째날이 끝났습니다.

      중간에 친구가 운전연습 한다고 제차 잠깐 몰아본거 외엔 저 혼자 19~20시간 동안 혼자 603키로 운전했네요ㄷㄷㄷ

      20190623_105302.jpg

      다음날 그동안 사진으로만 보던 520v를 직접 타봤습니다.

      잠깐 몰아봤는데 역시...명기는 명기입니다.

      년식 감안해도 굉장히 조용하고 진동도 잘 억제되어 있더군요ㄷㄷ

      다만 브레이크가 많이 밀림.

      20190705_222943.jpg

       

      20190623_110233.jpg

      '그 사진으로만 보던'04년식 SM520V

      이 형님이 조만간 유학 가셔서 차를 처분하실 예정이었는데, 최근에 형님 지인께서 사가신다고 하셨다고 들었는데 지금은 어찌됐는지 모르겠네요.

      요새 사진 안보내시는거로 봐선 처분 하신듯...

      20190705_223144.jpg

      그때와 지금.jpg

      20190624_131558.jpg

      이 단체샷을 끝으로 저는 먼저 인천으로 올라왔습니다.

      나머지 지인들은 더 놀기로 했는데, 전 다음날 출근이기도 했고 교통상황이 어떻게 될지 보장이 안돼서 아쉽지만 저 먼저 출발하게 되었네요ㅠㅠ

      그리고 차도 반납해야 되니까요^^;;

      20190624_131653.jpg

      전날 막바지에 차를 미친듯이 조졌(?)더니 주행가능거리가 89km까지 떨어져서 주유를 합니다.

      근데 여기 주유소 기름 품질이 구린건지...주유한 이유로 차에서 굉음이 나기 시작하더군요..ㄷㄷ

      20190623_110956.jpg

      주유 기록샷.

      이때 트립상 도착 후 예상 잔여 주행가능거리는 295km.

       20190623_113223.jpg

      그렇게 진해를 빠져나와서....

      20190623_113718.jpg

      다시 중부내륙고속도로에 차를 올립니다.

      전날에 중부내륙 타고 내려왔는데 이번에도 중부내륙을 탔네요ㅎㅎ

      20190623_122054.jpg

      한참 대구를 거쳐 달리고 있는데 210km 뒤 우측으로 빠지랍니다...;;

      20180304212005_475589.png

      그때의 제 기분은 사진으로 대체합니다.ㅋㅋ

      20190623_125953.jpg

      한창 달리고 있는데 갑자기 졸음이 쏟아집니다.

      이러면 안되는거 압니다만 조금이라도 더 가려는 욕심에 2km 앞에 있는 휴게소 무시하려는데,

      다음 휴게소는 3~40km 더 갸야 있다고 해서 결국 이곳에서 잠시 쉬기로 합니다.

      배도 고팠기에 점심도 해결했습니다.

      저는 답없는 휴게소 돈가스 빠돌이라 휴게소에선 돈가스 외엔 아무것도 안먹는데,

      이날따라 양념된 고기에 밥 먹고 싶어서 제육볶음으로 시켰습니다^^;;

      그러고 차에 와서 자려는데 너무 더워서 자다꺠다 반복하다 결국 30분 푹 자고 다시 출발합니다.

      20190623_145923.jpg

      운전 중 조금이라도 피곤하다 싶으면 무조건 자고 가라는 좋은 교훈을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확실히 조금이라도 자니까 컨디션이 급 좋아지더군요 ㅎㅎ

      그 후로 담배 타임을 제외하면 휴게소는 그냥 다 지나치고 쭉 운전했습니다~

      20190623_145919.jpg

      윈드실드 앞으로 펼쳐진 풍경이 너무 멋있어서 한장..

      20190623_150015.jpg

      이정표에 '보은'이 써져있길래 한장.

      개인적으로 공익근무 초창기 시절 보은에서 4박5일간 교육 받았던 기억이 나서 한장 담아봤네요ㅎㅎ

      20190623_150800.jpg

      그리고 또 만난 구간단속.

      전날엔 14km, 이날은 15km...하...

      20190623_150833.jpg

      크루즈 컨트롤이 없는 제겐 지옥과도 같은 구간이었습니다...ㅠㅠ

      20190623_151214.jpg

      인천 온 후로 산을 본 기억이 없는데 이날 원없이 봤습니다.

      너무 멋있어서 한장

      20190624_101258.jpg

      잘 달리다 경부고속도로?에 올리자 마자 길이 막히기 시작하더군요..

      그와중에 버스 전용차선 사용 금지 시간인데 거길 가서 달리고 있는 쏘나타와 K5에 경악함...ㅋㅋㅋㅋ

      그렇게 억겁의 시간 끝에 체증이 풀렸습니다.

      20190623_160047.jpg

      중간에 들른 청주휴게소를 끝으로 휴게소는 더이상 들르지 않고 쭉 논스톱으로 달렸습니다.

      20190623_172839.jpg

      조금씩 달리다보니 익숙한 풍경들이 눈에 들어오는게 집에 거의 다 왔구나 실감나기 시작했습니다.

      20190623_173553.jpg

      여담으로 이번에 톨비로만 5만원 넘게 나왔습니다...ㅡㅡ; ㅋㅋ

      이미 각오했던거라 상관은 없었지만ㅎㅎ

      여튼 군자 톨게이트를 끝으로 한시간 정도 더 달린 끝에 집에 도착했습니다.

      20190623_180939.jpg

      진해에서 집까지 대략 389km 주행했네요.

      그와중에 에어컨 풀로 틀고 다녔음에도 연비는 리터당 14.9km에, 주행가능거리도 원래보다 35km 더 절약했네요~

      역시 LF/뉴라이즈의 CVVL 엔진은 힘을 포기하고 연비를 택한게 분명하구나...싶었습니다.ㅋㅋㅋ

      집에 도착해서 짐 풀고, 여행하면서 잃어버린 면허 찾느라 차에서 15분동안 헤매다가 반납하러 차가 있던 AJ렌터가 역곡지점으로 향합니다.

      20190623_185332.jpg

      반납하러 가는 길.

      잃어버린 면허는 끝끝내 찾지 못하고 결국 몇일 뒤 재발급 받았습니다.

      아까운 내 7500원..ㅠㅠ

      20190623_190144.jpg

      신호대기중 한장.

      처음 만났을때 16인치 휠이 낑궈진 충격적인 비주얼과 허접한 실내에 경악해서 욕을 만들어가면서 까지 차를 구박했는데,

      타다보니 정이 들어 버렸는지 반납하면서도 너무 미안하면서 아쉽더라구요..ㅎㅎㅎ

      그럼에도 이 차는 담번에 다시 빌릴 의향은 없습니다.

      애초에 LF쏘나타가 없어서 대안으로 빌린 차기도 하고, 일단 깡통이라....^^;;;

      20190623_194157.jpg

      3일간 주행한 토탈 주행거리는 1062.5km.

      이 얘기를 들은 친구들부터 주변 지인들까지 진짜 미친놈이라며 경악을 하더군요..ㅋㅋㅋ

      그럼에도 컨디션이 너무 좋아서 저도 제 자신에게 놀랐습니다..ㅋㅋㅋ

      물론 후유증이 다음날에 찾아와서 진탕 고생했습니다만, 전생에 택시기사였나봐....

      20190624_132203.jpg

      근처에 차를 세운 뒤 직원분께 전화했는데, 5분뒤 내려오셔서 반납을 진행했습니다.

      보험을 가장 비싼거 들어놨던터라 인수할 당시에도 외관을 정말 대충 보셨는데, 반납할때도 대충 보고 그냥 쿨하게 가져가시더군요ㅋㅋ

      전에 LF쏘나타 빌렸을땐 제가 휠 긁어먹었다고 전화해서 그 부분만 확인한 뒤 다른데는 확인도 안하고 그냥 가져가셨는데..데자뷰인가?

      (그때도 보험은 가장 비싼거 들어놨는데, 대기업 렌트카는 흉하게 긁히거나 찌그러지지 않는한

      휠 긁힘과 같은 생활 스크래치는 그냥 넘어가주더라구요...메이저 렌트카는 LF때가 처음이어서 그때 처음 알았네요)

       

      여튼 그렇게 1박2일간의 장거리 로드트립은 끝이 났습니다.

      재미는 말할것도 없었고, 운전실력도 늘릴수 있었던 여러모로 좋은 경험이었네요^^;;;

      이 글을 쓰는 지금 소집해제를 11일 앞두고 있는데,

      전역 후 7월 말까진 쉴 생각이라 그때 또 이런 장거리 여행을 갈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이번에 해보니까 한번 더 해볼 가치가 충분히 있더라구요ㅎㅎ

      부모님과 얘기가 잘 풀려서 LF쏘나타를 진짜 사게 되면 그차로 가고, 그게 미뤄지거나 안되면 어쩌겠습니까...빌리는 수밖에..ㅋㅋㅋ 

      이상 사진만 많은 허접한 여행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좋은 주말 되세요^^

       

      -쏘3G-

      신고 스크랩
      첨부파일
      • 스팅어오너 2019.07.06 02:29
        장거리 운전하는데 크루즈컨트롤없음 발목나가는 느낌인데 고생하셨네용ㅋㅋㄲ뉴라이즈는 진짜 보면볼수록 디자인이 별론거같네요....dn8디자인이 상당하다는걸
        뉴라이즈를보고 다시한번 느끼네용ㅋ
      • 쏘3G 2019.07.06 15:02
        내려가던 날 구간단속 끝나자 마자 휴게소에서 잠깐 쉬었는데 절뚝 거리면서 내렸던 기억이 납니다 ㅋㅋㅋ 크루즈 없는차 탈때면 이게 제일 괴로운거 같아요ㅠㅠ
        DN8이 워낙 역대급이긴 했는데 그래도 뉴라도 전 나쁘지만은 않은거 같아요 ㅎㅎ 특히나 삼각떼 출시 이후로 더더욱이..ㅋㅋㅋ
      • CELEBRITY 2019.07.06 09:42
        처음에 등장한 sm5가 제가 태어난 년도와 똑같네요! 전 중3때 거가대교와 해저터널로 가서 바람의언덕 갔다왔었죠! 저도 이제 면허 딸 나이가 되서 그런지 친구들과 여행도 가고 혼자 여행가보고 싶어지네요!
      • 쏘3G 2019.07.06 15:03
        면허 따서 충분히 연습한 뒤 한번 가보시는거 추천드립니다! 확실히 다닐 수 있는 곳도 많이 있고 재미도 있고 편해요ㅎㅎㅎ
        전 예전에 거제도 꽤 자주 갔던거로 기억하는데 정작 해저터널은 이번에 처음 타봤습니다^^;
      • CELEBRITY 2019.07.06 16:52
        그래도 팁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토마스 2019.07.06 13:16
        인천 사시는 군요!!
      • 쏘3G 2019.07.06 15:03
        넹 인천 거주한지 3년정도 됐습니다ㅎㅎ
      • 선도부 2019.07.08 10:04
        음 저도혼자 장거리 운전하면서 여행가고 싶은데
        이제는 나이가 있다보니? 집에서 맛있는거 시켜먹고
        게임하고 쉬는게 제일이더군요.

        그리고 월요일되면 주말 헛되게 보낸거 같아서 후회ㅋ

        개인적으로 차박여행해보고 싶은데
        쉽지가 않네요ㅎ
      • 쏘3G 2019.07.08 20:26
        자취 시작하면서 부터는 저도 집밖으로 안나가다가 운전 다시 시작하면서 부터 여기저기 자주 다니게 되었는데 그래도 집이 최고인거 같아요ㅎㅎ
        나중에 후회하느니 한번 여행 떠나보시는걸 감히 추천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하세요 전승용입니다. 모터그래프 조직 개편 관련 내용 공... 6 file 모그용오빠 19-06-18 611
      공지 [공지] 모터그래프 스티커 신청방법! 77 MG만승 18-03-12 3560
      공지 모터그래프 커뮤니티 운영정책 안내 22 anonymous 17-11-14 3399
      공지 (2018.05.09 업데이트) 모바일용 배경-잠금화면으로 사용해보세... 123 file MG다혜 17-05-10 50002
      9017 [후방] 개인적으로 쩔었던 벗 방순위 newfilefile imsdey 6 시간 전 4
      9016 철분제거제가 왔네요ㅋ 4 updatefilefile 선도부 22 시간 전 28
      9015 제이엔제이인터네셔널 자선모터쇼 1 updatefilefile Voiture 19-08-22 39
      9014 갤럭시 노트10 받았습니다. 5 updatefilefile 모범생 19-08-21 105
      9013 혹시 자동차잡지 나눔이벤트 마감했나요? 1 디자인의 19-08-19 57
      9012 르노삼성 QM6 프리미에르 시승했습니다! 고화질 사진! 7 filefile 섭섭 19-08-19 135
      9011 VW T-Roc Cabriolet (2020) LoGo 19-08-19 47
      9010 58만에서62만으로 3 filefile 히든쿠우트 19-08-19 88
      9009 출국이 3주 남았습니다!!ㅎㅎㅎ 3 filefile 모범생 19-08-18 77
      9008 차량 LPG 개조 EBS 극한직업 2 LoGo 19-08-18 117
      9007 길에 아무도 없길래... 따스한커피 19-08-18 60
      9006 모그 관리자님 , 이 사람좀 어떻게 해주세요. 4 filefile Voiture 19-08-18 148
      9005 갑자기 생각나서 여쭤봅니다~! 2 천신 19-08-17 69
      9004 정말 궁금합니다!! BMW에 대해 잘 아시는분? 1 천신 19-08-17 108
      9003 철분제거제 살려는데요. 2 선도부 19-08-16 57
      9002 2020 모하비 마스터피스 인테리어 유출 4 filefile Voiture 19-08-16 431
      9001 2019년 8월 내비게이션 업데이트가 배포 중입니다! 무선 업데... 1 filefile 시나브로 19-08-16 163
      9000 부가티 EB110 슈퍼 스포츠 오마주 '센토디에씨' 유출 4 filefile Voiture 19-08-15 147
      8999 벌써 8월 14일이네요.... 2 따스한커피 19-08-14 54
      8998 기아자동차 신형 엠블럼 특허등록 과... 6 filefile MGMLㅡMINILOVER 19-08-14 428
      8997 노트 10 예약 했어요! 10 filefile 모범생 19-08-12 206
      8996 안전벨트가 에어백 100개보다 중요한 이유를 아시나요?! MG만승 19-08-09 135
      8995 휴가 기간이 길어서.. 2 filefile 선도부 19-08-09 112
      8994 BMW M550d xDrive 시승했습니다 9 filefile 섭섭 19-08-08 271
      8993 "스팅어 후륜 vs. 스팅어 사륜 무엇이 좋을까?! 4 MG만승 19-08-08 342
      8992 님들 혹시 아이나비 블랙박스 쓰시는분?? 9 천신 19-08-08 129
      8991 갤럭시 노트10을 기다리며..... 8 filefile BOURNE1011 19-08-07 247
      8990 태풍이 없어졌다는데.. 2 따스한커피 19-08-07 72
      8989 신형 폭스바겐 골프MK8 완전 노출 1 filefile Voiture 19-08-07 463
      8988 넷플릭스 미드 러브,데스+ 로봇 잼있네요. 팔미온 19-08-07 69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301
      / 301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