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11 11:02:58 (금)
인기글
    최신글
      모터그래프
      차종별 기사검색

      차량검색은 Ctrl + F를 누르면 검색이 가능합니다.

      • TODAY BEST
      • WEEKLY BEST
      자유게시판

      기아 더 뉴 쏘렌토 - 옵션질 장난을 알려주마 조회 14,808 2017.07.20 20:37

      레드불
      39,644 2015-09-16 572 6,512
      https://c.motorgraph.com/708319

      1.jpg

      어차피 퇴근을 하지 못한다면...? 잠시 휴식이라도 취하고 싶은 저녁 시간 입니다. 

       

      오늘 출시된 더 뉴 쏘렌토(올 뉴 쏘렌토의 페이스리프트)는 대표적인 기아차 효자차종으로

      안팔리니 뭘 어떻게 바꿔야 하나 고민하기 보다는 소소한 내/외장, 파워트레인(R2.2만), R-MDPS,

      그리고 T-GDI 사양을 추가 하면서 내실을 다지는 방향으로 진행이 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금번 포스팅에서는 다소 아쉬운 점, 특히 옵션질 장난 관련, 몇 자 적어 봅니다.

       

      2.jpg

      기존 올 뉴 쏘렌토에는 215만원짜리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에 네비연동 ASCC가 포함되어 있었는데,

      이번 더 뉴 쏘렌토에는 정차&재출발을 지원하는 SCC로 바뀌었습니다.

      제 상식에서 SCC는 30km/h 미만에서는 크루즈가 풀려서 정차 시에는 다시 설정을 해줘야 합니다.

      더 뉴에서는 이걸 보완한 것 같아 좋은 것도 같은데, 기존 올 뉴에 있던 네비연동 ASCC와 무슨 차이가

      있는지, 뭐가 더 나은 것인지 모르겠어요. ASCC에서 A가 빠지니까 손해보는 느낌? 입니다.

       

      5.jpg

      후측방 + 후방교차 충돌경보 시스템이 옵션 입니다.

      기존 올 뉴에서는 215만원짜리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을 선택해야 장착이 되었던 것이 별도 옵션으로

      분리된 것은 환영할 일입니다. 가격도 40만원이니 고마워 해야겠죠.

      그런데, 노블레스 이상에서는 단독적으로 선택이 가능 하지만, 하위 트림에서는 스마트 테일게이트와

      스마트UP 패키지로 묶여서 70만원을 지불해야 합니다.

      며칠 전에 판매를 시작한 스토닉은 기본트림부터 해당 옵션의 선택이 가능 합니다.

      무슨 심보인지 모르겠습니다. 옵션질 장난이라고 밖에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6.jpg

      무선충전 기능 역시 최고급 사양에 135만원짜리 익스트림 패키지를 선택해야 합니다.

      니로는 프레스티지부터 30만원만 내면 'IT 컨비니언스 패키지'라 하여 220V 인버터도 끼워 줍니다.

      이건 뭐 대놓고 옵션 장난질 치지 마라 걸리면 손목 날아가 붕께

       

      여기서 잠깐.

      익스트림 = Extreme
      1. 극단적인  2. 극심한  3. 극도의  4. 지나친  5. 과격한

       

      극단적인? 과격한? 선택을 하게 만들려고 이런 패키지를 만든건가?

      극심하게 지나치고 과격하고 극단적이고 극도의 분노를 유발시키는 패키지라고 이름을 짓던가

       

      3.jpg

      아무리 싼타페가 상품 노후화가 되었고 끝물이라 해도 밑에서 두번째인 프리미엄 트림부터는 기본으로

      적용이 됩니다. (밑에서 두번째 트림명이 프리미엄이라는게 아이러니) 시트 익스텐션 기능을 옵션화

      한 것은 백번 양보한다 치더라도 (올뉴 K7이나 그랜져IG 최고급 사양에는 기본 장착), 퀼팅 패턴 역시

      부가 작업이 요구 되는 부분이니 그것도 이해한다 치더라도 언제부터 4-WAY 럼버서포트가 최고급

      사양의 옵션품목 대상이 되었는가요?

       

      7.jpg

      마지막으로 알로이 페달이 옵션입니다.

      이것 역시 최고급 사양에 135만원짜리 익스트림 패키지를 선택해야 합니다. 하.하.하.하.하.

      올뉴쏘렌토R 끝물버젼 노블레스에도 기본 장착 되어 있는데;;;

      이건 더 이상 말할 가치가 없는... 옵션질 장난.

       

      출시 초기에 리어 서스펜션을 트림에 따라 차등 적용 했다가, 소비자 비난이 빗발치자

      출시한지 몇 달만에 하위 트림에도 옵션으로 슬쩍 추가한 사례가 있었죠. 

      옵션질 장난 하다 쌍욕(이름이 비슷하네?) 먹은 제조사,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특정한 모델 내에 다양한 트림과 가격대가 존재하는 것은 그만큼 소비자의 예산에 맞추어

      필요한 기능을 넣고 뺀 것의 차이일 뿐이지 이걸 원가절감이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제조사가 잘했다고 칭찬할 마음도 없지만, 특정 기능이 필요한 소비자는 옵션이든 상위트림이든

      기호에 맞는 트림이나 옵션을 선택하여 구입하면 되기 때문 입니다.

      단적인 예로 가죽시트 내, 인조가죽 사용량이 과다하여 가죽시트를 가죽시트라 부를 수 없는
      상황이 발생되었다면? 이것이야 말로 해도해도 너무한 원가절감의 나쁜 예 입니다.

       

      있어야 할 게 없는 것을 원가절감으로 오해하는 것은 바로 잡아주면 되지만, 포스팅 본문에서 말한

      것들은 아주 사소한 것임에도 소비자로 하여금 옵션을 볼모로 상위트림을 구입할 수 밖에 없게끔

      만들지요. 이는 해당 제조사에 대한 소비자의 부정적 인식이 생기고 장기적으로 브랜드 이미지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빌미를 제공하게 됩니다.

       

      소소한 옵션이 너무 다양하면 제조사 입장에서 효율성이 감소되므로 일부 항목에 대해서는 패키징

      처리를 할 수 밖에 없을 겁니다. 그렇지만, 최소한 같은 그룹사 내에서, 같은 세그먼트 내에서는

      납득이 가능한 수준에서 상품구성 기준을 만들고 운영해야 하며, 적어도 옵션에 대한 트림별 차별은

      없어야 합니다.

       

      금번 더 뉴 쏘렌토 출시를 통해 안전사양 강화, R-MDPS 기본적용등 근본적인 부분에 신경쓴 것은

      칭찬해야 하겠으나, 이런식의 옵션질 장난으로 분노를 유발케 하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P.S. : 공식 홈페이지를 보다가 놀라서 하나 더 올립니다.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외기온도와 주행거리 도대체 어디서 촬영한거냐 ㄷㄷㄷㄷ

      4.jpg

      신고 스크랩
      • MG만승 2017.07.20 21:11
        강원도에서 흔한 온도군요. (철원에서 군생활한 1人)
        저희 PD님 중에 한분도 쏘렌토 옵션질에 치를 떨고 계십니다 ㅋㅋ
      • 레드불 2017.07.20 21:21
        차라리 담달에 올뉴(기존) 할인차를 사는게 나을지도 몰라요
        재고리스트 필요하시믄 구해드릴께요;;;
      • MG만승 2017.07.21 11:00
        말씀만이라도 감사합니다. 한번 그분께 귀띔해드릴게요 :)
        (쏘렌토가 워낙에 인기라 재고가 있을지...)
      • 레드불 2017.07.21 11:05
        생각보다 많더군요;;;
        다음달 휴가 끝나고 재고 풀리면 금새 사라질 듯... (물론 저와는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만 ㅋㅋㅋㅋ)
      • MG만승 2017.07.21 13:21
        인기 모델 쏘렌토에 재고라니! 의외네요. 어떤 트림이 가장 재고가 많을까요?
      • 레드불 2017.07.24 08:27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다양하네요
        전시차는 빠르게 없어지고 있네요 ㄷㄷㄷ
      • 아스티카 2017.07.20 21:24
        제가 근무 했던 곳에 비하면 아직 따뜻하군요
      • 레드불 2017.07.20 21:25
        -24도 환경에서 근무하실 나라가... 러시아?
      • 아스티카 2017.07.20 21:25
        새벽 4시가 되면 외부 전자 온도계의 숫자가 -37을 나타내는 곳이였죠
      • 레드불 2017.07.20 21:27

        1년 내내 그런 곳이면 정말 러시아/북유럽 밖에 생각이 나질 않는군요
        설마 남극/북극까지는 아니겠죠;;;

        저는 단풍이 그려진 국기가 있는 나라에서 잠시 살았었는데,

        거기도 1년에 5개월은 저만큼 추웠지요
        그래서 겨울은 좋아하질 않습니다. 봄/가을이 있는 나라가 좋아요

      • 아스티카 2017.07.20 21:30
        2월 쯤이구요 ㅎ 강원도 화천이였는데 최전방 GP 였습니다. 행정구역상 철원 ㅎ
        해발고도는 약 700M 였구요
      • 이토준 2017.07.20 23:26
        남극탐험대~~세종연구소~^^
      • 이토준 2017.07.20 23:30
        이궁 틀렸네~~~^^
      • Genesis 2017.07.20 22:26
        차는 R MDPS도 장착해주고 개인적으로 다 만족스러운데.. 옵션질은 어디까지나 아직 현대기아차네요;;
      • 레드불 2017.07.21 11:06
        HDA, LKAS까지 몽땅 집어넣어서 비싸게 파는거라면 인정 하겠으나, 이건 뭐 유치원 장난도 아니고...
      • 후쿠시마산핵버섯 2017.07.20 22:45
        영하 24도에 마일리지 130만 키로메다 ㄷㄷ;;
        그나저나 스크롤 하다가 실수로 비추천 눌렀음다;; 죄송해요 ㅋㅋ
      • 레드불 2017.07.21 11:14
        괜찮습니다
        비추든 뭐든 그런건 관심이 없어서 잘 모르겠어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저 130만 킬로메다는 도대체 뭔 생각으로 ㅋㅋㅋㅋ
      • 이토준 2017.07.20 23:25
        누가 이걸 비추한거니~? 추천하고 갈게~(마지막 사진 한참을 봤어)
      • 레드불 2017.07.21 11:13
        비추든 뭐든 관심이 없어서 잘 모르겠어요 ㅋㅋㅋㅋ
        형님의 추천은 늘 항상 사랑입니다 +_+
      • 이토준 2017.07.21 11:37
        사랑과 관심을 레드불에게~~~~♡♡♡
      • 아빤아반떼 2017.07.21 11:28
        옵션질 너무 싫습니다..차라리 사제로 더하는게 나을듯 하기도 하구요
      • 레드불 2017.07.21 12:14
        사제로 하기 애매한 녀석들도 있고... 비용도 그렇고...
        암튼 맘에 안들어요
      • 북북이 2017.07.26 05:30
        쓸만한 옵션 좀 고르면 가격이 음.............. 이걸 사야되나 고민되는 가격되네요
      • 레드불 2017.07.26 09:12
        그런데 마땅한 대안이 없나봐요. 오더가 밀려서 난리라네요;;;
      • 북북이 2017.07.26 12:24
        이 등급에 제대로된 국산 라이벌이 없는게 참 아쉬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진짜오너 시승기 출연하실 독자님을 모집합니다~ 3 file 섭섭 20-03-12 1226
      공지 안녕하세요 전승용입니다. 모터그래프 조직 개편 관련 내용 공... 9 file 모그용오빠 19-06-18 3604
      공지 모터그래프 커뮤니티 운영정책 안내 22 anonymous 17-11-14 5300
      공지 (2018.05.09 업데이트) 모바일용 배경-잠금화면으로 사용해보세... 125 file MG다혜 17-05-10 54940
      9234 제네시스 G70 스파이샷 추가 포착!!! (+ 비교) 25 filefile 레드불 16-08-31 56780
      9233 확바낀 그랜져ig 페이스리프트 실내 사진 5 filefile 디자인의 19-02-26 48292
      9232 면도기 전쟁! 질레트 vs 쉬크 vs 도루코 리뷰 18 filefile anonymous 16-03-07 38971
      9231 스포티지QL 실제모습인듯 싶습니다. 8 filefile KeyMan 15-08-18 38242
      9230 팰리세이드를 이긴 모닝?! 18 filefile 레드불 19-02-06 32610
      9229 임팔라가 부러웠던 한 제네시스 5 filefile maypoly 15-10-26 32234
      9228 기아차 사제 엠블럼, 어디서 봤나 했더니... 13 filefile 레드불 16-03-14 30974
      9227 멘붕의 디스크&패드 교환 후기 + 공임에 대한 생각 15 filefile anonymous 16-03-03 30948
      9226 임팔라의 내수차별 30 filefile 후쿠시마산핵버섯 15-08-12 28592
      9225 EQ900 사진 2 filefile to.Z 15-11-25 27238
      9224 md 다른색 유출됐네요 11 filefile 아이구야아아 15-08-31 25676
      9223 불스원샷 신제품 70000 솔직 사용후기 7 filefile anonymous 16-02-01 24442
      9222 모하비 F/L이 만약 이렇다면? 3 filefile maypoly 15-10-27 23786
      9221 볼보 V60 구매 후 2일 차 사진입니다. 14 filefile 재라르도 15-10-20 21842
      9220 제네시스 브랜드의 한계 5 filefile anonymous 15-11-22 21342
      9219 퇴근길에 목격한 차량인데 정체가뭘까요 6 filefile nontoxic 16-01-20 20871
      9218 벤츠 신형 E클래스 실내 사진 6 filefile 컬러 15-10-25 20442
      9217 이번 제네시스 EQ900 후미등 단차? 10 filefile 후쿠시마산핵버섯 15-11-04 20374
      9216 현대 아슬란 실패의 이유는? 20 filefile anonymous 15-08-29 19685
      9215 볼보사고 filefile 아팅 15-10-01 19603
      9214 제네시스 EQ900 (G90 에쿠스 후속) 전면부.jpg filefile 제네시스G70 15-11-17 19592
      9213 SM6 가격이 좋다기보단 배신감이 느껴지네요. 13 PiggyP 16-02-01 18986
      9212 가솔린 SUV는 옳은가? : 싼타페 가솔린 2.0T 탑승기 26 filefile anonymous 17-06-20 18985
      9211 2018년 더뉴모하비 자세한 뒷자리 승차감(2열,3열)- 마지막편 3 filefile 나는모하비 17-05-07 18720
      9210 SM6 가격공개, 드디어 르노삼성이 미(!)쳤습니다. 24 filefile 레드불 16-01-31 18417
      9209 에쿠스 위장막 직찍 5 filefile 모타그래프 15-08-05 18229
      9208 현기차 범퍼만 스티로폼 범퍼다? 9 filefile maypoly 15-08-27 18121
      9207 아반떼 렌더링 공개했네요 7 filefile 아이구야아아 15-08-19 18034
      9206 싼타페 TM 4,000km 타면서 느낀점 (+두달만에 근황) 38 filefile 수동매니아 18-09-28 17872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308
      / 308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