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11 11:02:58 (금)
인기글
    최신글
      모터그래프
      차종별 기사검색

      차량검색은 Ctrl + F를 누르면 검색이 가능합니다.

      • TODAY BEST
      • WEEKLY BEST
      자동차 정보/토론

      노조·코로나19 악재 속 `르노삼성 생명줄` XM3 등판[2] 조회 650 2020.02.20 20:28

      팟수대원자동차왕
      261 2019-10-28 14 17
      https://c.motorgraph.com/1021664

      ▽ XM3 흥행에 사활 달린 르노삼성
      ▽ 사전계약 하루 전까지 임단협 갈등 지속
      ▽ 코로나19 여파 판촉·소비심리 위축 악재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의 신차 XM3 사전계약이 21일 시작된다. 사진=르노삼성 홈페이지 갈무리

       

      르노삼성의 명운을 쥔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XM3는 흥행할 수 있을까.

       

      20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은 21일부터 XM3 사전계약을 접수한다. '국내 최초 프리미엄 디자인 SUV'라는 문구를

      내세웠는데, CUV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 소비자를 감안해 SUV 포지션으로 마케팅에 나서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디자

      인은 부분적인 차이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지난해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였던 콘셉트카 XM3 인스파이어와 비슷하게 유

      지됐다.

       

      문제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노사갈등이 여전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악재까지 겹쳤다는데 있다.

      XM3 초반 사전계약 흥행에 실패할 경우 장기적 생산물량 확보가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 XM3 흥행에 생명줄 달린 르노삼성

       

      르노삼성의 생명줄이 달렸다고 할만큼 XM3는 중요한 모델이다. 우선 내수 시장 판매 부진과 더불어 높아진 중형 스포

      츠유틸리티차량(SUV) QM6 의존도를 낮출 유일한 돌파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르노삼성은 지난 1월 내수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6.8% 감소한 4303대를 팔았다.

       

      QM6 의존도는 더 높아졌다. 1월 QM6는 3540대가 팔리며 전체 판매량의 82.26%를 차지했다. 신차 XM3는 내수 실적

      견인과 동시에 QM6 의존도를 낮춰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만들어줄 가능성을 쥔 모델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이 2019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XM3 인스파이어 쇼카. 사진=르노삼성

       

      수출에 있어서도 XM3가 갖는 의미는 각별하다. 르노삼성은 닛산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지난해 만료되며 수출 물량이

      급감하고 있다. 지난 1월 수출 물량은 총 1930대로, 전년 동기 6985대에서 77.3%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1월 6309대에

      달했던 로그 수출량이 올 1월에는 1230대로 줄어든 탓인데, 파업 등 생산차질로 공급이 늦어진 로그 납품을 올해 마치

      면 이후 수출 물량은 없다시피 하는 상황이 된다. 르노삼성은 연 9만대 수준인 XM3 유럽 수출물량을 르노그룹으로부

      터 수주해야 생산절벽을 피할 수 있다.

       

      ◇ 사전계약 코앞…코로나19 확산에 임단협 난항

       

      상황은 녹록치 않다. 난해 임단협 타결이 난항인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부담도 생겼다. 르노삼성은 중국 내 코로나

      19 확산 영향에 지난 11~14일 나흘간 공장을 세웠다. 공장은 15일부터 재개됐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

      탓에 근심은 늘어가고 있다. 중국 현지의 부품 공급망에 더해 국내 방역까지 비상이 걸린 탓이다. 신차 출시를 앞둔 상

      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도 골칫거리다.

       

      한 전시장 관계자는 "전염병이 유행하면 사람들은 외출을 자제한다. 전시장을 방문하는 고객도 줄어들 것이 뻔하다"며

      "적극적으로 고객들을 만나고 신차를 팔아야 하는 입장에서는 난감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고객들을

      찾아다니며 만나야 하는데 현 시국에서는 되레 역효과만 날까 우려돼 조심스럽다"고 토로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이 2019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XM3 인스파이어 쇼카. 사진=르노삼성

       

      수출 물량이 끊겨 생산 절벽이 현실화된 르노삼성에게는 난항을 겪는 임단협도 부담이다. 결정권을 쥔 르노그룹의 시

      선은 차갑기만 하다. 지난달 부산공장을 방문한 호세 비센테 데 로스 모조스 제조·공급 담당 르노그룹 부회장은 "르노

      삼성이 유럽 수출 물량을 확보하려면 노사 갈등부터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최후 통첩을 남겼다. 제조 품질은 뛰어나지

      만 그룹 내 공장 가운데 인건비가 가장 비싸고 잦은 파업 탓에 안정적인 생산도 불가능하다는 지적이었다.

       

      르노그룹은 XM3 유럽 물량을 부산 공장에 배정할 경우 충분한 가격 경쟁력 확보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그

      룹 내에서 가장 인건비가 높은 상황에서도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을 반복한 만큼, 노조가 유럽 XM3 물량을 인질로

      삼을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크게 우려한다.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이 대안으로 계속 제시되는 이유다.

       

      르노그룹의 최후통첩에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부랴부랴 집중교섭에 나섰지만 쟁점인 고정급 인상 문

      제를 두고 입장 차이만 재확인했다. 사측은 이미 그룹에서 가장 인건비가 비싼 만큼 고정급을 추가 인상하면 유럽 수출

      용 XM3 수주는 불가능하다며 변동급 인상을 제안했다. 노조는 2년 이상 기본급을 동결한 만큼 반드시 고정급 인상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르노삼성은 "노사 모두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임단협 타결을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신고 스크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6 노조·코로나19 악재 속 `르노삼성 생명줄` XM3 등판[2] file 팟수대원자동차왕 20-02-20 650
      305 모터그래프스티커신청하고싶슴니다! 팟수대원자동차왕 20-02-20 612
      304 저도........모터그래프참여에하고싶슴니다. 팟수대원자동차왕 20-02-20 620
      303 [해외소식] 실용적인(?) 4륜 오토바이 라자레스 LM410 팟수대원자동차왕 20-02-20 735
      302 자동차딱히이야기할꺼는없는데 팟수대원자동차왕 19-11-10 971
      301 sm3구형을 끌고있는데... 팟수대원자동차왕 19-11-10 1037
      300 GLC300쿠페 VS BMW530i m팩 고민입니다 1 ymy1130 19-07-03 2020
      299 펠리세이드 애비가루 leedo0111 19-05-25 1610
      298 단종된 차 사도 문제 없을까요? 3 미미 19-04-26 2404
      297 쌍용자동차 순수 전기차 1 filefile Suv금 19-03-23 2633
      296 제네시스 GV80 예상 랜더링해보았습니다. 1 filefile Sparrow 19-02-15 3076
      295 한국지엠의 목표는 망하는 것인가봅니다. 죽음의 에어백으로 차를 만들었었네요. 7 꼬마벰베 18-12-09 3826
      294 안녕하세요. 양봉식 기자입니다. 1 양봉식기자 18-11-21 3738
      293 르노 마스터와 현대 쏠라티 전격비교-둘중 산다면 선택은? 31 filefile 모터그래프빠돌이 18-10-31 6068
      292 제가 지금 bmw 530i를 보는중인데요... 24 천신 18-10-29 4944
      291 카카오 카풀 어떻게 생각하세요? 18 filefile 선도부 18-10-29 5583
      290 K3쿱 터보 와 벨로스터 터보중 고민입니다. 9 세페이드 18-10-05 4551
      289 BMW 530i 살려는오너입니다. 5 배찌c63 18-10-04 4815
      288 여러분께 질문하나!! 27 2014쏘울 18-10-03 4258
      287 말리부 페리 실물 16 filefile hockeyboy 18-10-02 5383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16
      / 16
      게시판